다이아몬드 거래와 킴벌리 프로세스

킴벌리 프로세스

정확한 명칭은 ‘킴벌리 프로세스 인증 체계(Kimberly Process Certification Scheme, KPCS)’이다. 분쟁지역의 무기 구입 자금원이 되는 일명

블러드 다이아몬드(Blood Diamond : 피의 다이아몬드)가 국제시장에 유통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하여 다이아몬드 원산지를 추적할 수 있도

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협의체이다.

KPCS 참가국은 원산지를 자세히 기록한 증명서를 다이아몬드와 함께 유통시키게 되며, 법적으로 바이어들은 증명서가 첨부되지 않은 다이

아몬드는 구매할 수가 없다. 다시 말하면 다이아몬드 원석 수출국은 관련기관에 수출허가를 신청하여 발급받은 증명서를 원석에 동봉하여

선적해야 하고, 용기 안에 원석 이외의 다른 물품을 함께 넣는 행위도 금지된다. 수입할 때에도 상대 회원국이 발행한 증명서가 있는 원석만

통관이 이루어진다.

아프리카 특히 서아프리카의 시에라이온, 앙골라, 라이베리아, 콩고, 짐바브웨 등의 국가들은 내전 기간 동안 다이아몬드 밀거래를 통하여

전쟁 자금을 충당하였고, 다이아몬드 채굴을 위한 강제노역과 아동노동을 포함한 각종 인권유린, 환경파괴 등 숱한 문제를 일으켰다.

이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면서 다국적 다이아몬드 업계를 중심으로 블러드 다이아몬드(분쟁지역 다이아몬드라고도 함)의 생산과 유통

을 막기 위한 자정노력이 시작되었는데 그 결과가 바로 킴벌리 프로세스이다. 2000년 5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다이아몬드 광산 밀집지역인

킴벌리(Kimberly)에서 다이아몬드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는 방안이 협의되었는데 이에 따라 킴벌리 프로세스라는 이름이 붙었다.

2002년 킴벌리 프로세스가 구축되었고, 2003년 1월부터 40여 개국의 다이아몬드 수출국과 수입국을 회원국으로 하는 협약이 공식적으로

발효되었다. 한국 역시 2003년부터 킴벌리 프로세스에 참가하고 있다. 2009년 현재 회원국은 75개국으로 확대되었다.

2009년 킴벌리 프로세스 가입 회원국 명단

앙골라, 아르메니아, 호주, 방글라데시, 벨로루시, 보츠와나, 브라질, 캐나다,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중국, 콩고민주공화국, 코트디브아르*,

크로아티아, 유럽공동체(the European Community : 오스트리아, 벨기에, 불가리아, 사이프러스, 체코, 덴마크, 에스토니아, 핀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헝가리, 아일랜드, 이탈리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몰타, 네덜란드, 폴란드, 포르투칼,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스페인, 스웨덴, 영국), 가나, 기니, 가이아나, 인도, 인도네시아, 이스라엘, 일본, 대한민국, 라오스, 레바논, 레소토, 라이베리아,

말레이시아, 모리셔스, 멕시코, 나미비아, 뉴질랜드, 노르웨이, 러시아, 콩고공화국, 시에라리온, 싱가포르, 남아프리카공화국, 스리랑카,

스위스, 탄자니아, 태국, 토고, 터키, 우크라이나, 아랍에리미트(UAE), 미국, 베네수엘라*, 베트남, 짐바브웨(이상 75개국)

* 베네수엘라는 향후 고지가 있을 때까지 다이아몬드 원석 수출입을 중지함.

* 코트디부아르는 현재 UN 제재하에 있으며 다이아몬드 원석을 거래하지 않음

킴벌리 프로세스는 WTO가입국 중 합법적인 방법으로 채굴되는 다이아몬드 원석(HS Code 7102.10; 7102.21; 7102.31로 분류)의 수출입에 관한

사항을 협의, 조정하기 위해 설립된 협의체로써 회원국이 아닌 국가로부터 다이아몬드가 유통되는 것을 금지한다. 참가국에서는 수출국가에서

원산지를 자세히 명기하여 발행한 킴벌리 프로세스 증명서(Kimberly Process Certificate) 원본을 갖추어야 수입통관을 할 수 있다.

Copyright © MVFGA Korea. All Rights Reserved. Some images are designed by Freepi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