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주얼리하우스 – 프랑스의 쇼메(Chaumet)

220년 역사를 자랑하는 프랑스 최고의 자존심 쇼메가 오늘날 세계최고의 주얼리 하우스로 인정받게 된 것도 프랑스 역사의 가장 찬란한 시기였던 나폴레옹과 그의 왕비들인 죠세핀과 마리 루이스 등의 보나파르트 왕가와의 인연에서 비롯된 것이다.

파리의 세느 강변에 있는 유명한 보석의 거리 방돔 광장에는 8각형의 광장 중앙에 나폴레옹의 동상이 우뚝 서 있고, 그 맞은 편에 1830년 프랑스의 왕실 전용 보석점으로 지정되었던 쇼메의 고색 창연한 건물이 보인다.

이 동상과 보석점 쇼메 사이에는 아주 재미있는 일화가 있다. 오늘날 세계보석 업계에 영향을 끼치는 대기업으로 성장한 쇼메도 1780년 에티엔느 니토 가 창업할 당시에는 영세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작은 보석점에 불과했던 쇼메가 생토노레가에 있을 때, 어느날 밤 누군가에게 쫓기는 사람이 다급하게 이곳으로 뛰어들었다. 주인인 니토는 그를 가게에 숨겨주고 후대했다. 그가 바로 청년 장교시절의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였다.

나폴레옹은 프랑스 황제의 자리에 오르자 자신을 구해주었던 니토에게 왕관과 왕검, 그의 부인들인 죠세핀과 마리 루이스를 위한 결혼 예물을 만들도록 하였고, 그때부터 계속 쇼메는 프랑스 왕실과 인연을 맺고 전속 보석세공사로 활약하여 발전을 거듭하게 되었다.

오늘날 쇼메가 세계 최고의 보석 브랜드로 각광받는 이유는 설립 초기부터 지금까지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는 쇼메의 디자인 철학때문이라 할 것이다.

초창기 때부터 쇼메는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 가는 창조자’로서의 목표를 잡고 항상 시대를 리드할 수 있는 새롭고 독특한 쇼메만의 제품을 추구하였으며 현재도 동시대적인 감각적 정신을 제품 개발에 있어서 가장 우선적인 요소로 간주있다.

또한 쇼메의 제품이 더욱 가치가 있는 것은 처음의 제작에서 부터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제품이 장인들의 손에서만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보석을 만드는 일은 너무나 섬세함을 요하므로 소재의 다양함과 독특함을 살려낼 수 있는 것은 사람의 손 이상 그 일을 충족할 만한 것은 없다는 것이 쇼메의 철학이다.

한 모형의 스케치가 주어졌을 때 왁스나 점토로 모형을 만든 후 그것의 부피, 무게, 외관등을 측정할 수 있게 주조 작업을 한 다음 금,백금(화이트 골드),플래티늄 등으로 본 작업에 들어가게 된다.

유럽 왕실의 왕족과 귀족들의 전유물이었던 쇼메의 작품들은 이제는 전 세계 44개국 , 120여 개의 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현재도 쇼메의 주요 고객들은 모로코 왕자와 같은 유럽왕실을 비롯한 상류층과 미국의 케네디가와 같은 상류층 그리고 중동의 석유재벌과 같은 부유층이 주종을 이루고 있지만, 1993년 쇼메 회장으로 취임한 피에르 아케의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을 통해 이제는 전세계 웬만한 국제적 도시에서는 쇼메의 예술적 보석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Copyright © MVFGA Korea. All Rights Reserved. Some images are designed by Freepik.